홍준표 “서청원·최경환 등 친박계 징계 해제하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서청원·최경환 등 친박계 의원에 대한 징계를 해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보수표와 친박계를 지나치게 의식해 당 쇄신의지를 저버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홍 후보는 4일 경북 안동 유세에서 “이제 모든 것을 용서하고 하나 돼 대선을 치르기 위해 친박들의 당원권이 정지되고 이런 것들 다 용서하자”고 밝혔습니다.

이어 “친박 중에 국정농단 사태의 문제가 있었다”며 “지금 나갔던 이정현, 정갑윤,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다 용서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소재가 친박 일부에게 국한되고, 서청원 의원 등은 책임에서 다소 벗어나 있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자유한국당은 새누리당 시절인 지난 1월 중앙 윤리위원회에서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당원정지 3년, 윤상현 의원은 당원권 정지 1년으로 징계했습니다.

한편, 이 소식을 전해들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당원권 정지를) 푼다고요? 탈당을 시키는 게 아니고? 제가 잘못들은 게 아니죠”라며 믿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신촌 유세 직후 기자들에게 유 후보는 당명변화를 제외하면 친박계 의원 징계가 한국당과 (구)새누리당의 유일한 차이점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남겼습니다.

NTD 뉴스팀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