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D-1, 주요후보들 막판 표심잡기 총력전

공식선거운동 마지막날인 8일 각당 주요후보들은 많은 일정을 소화하며 총력전을 펼칩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이날 경부선을 따라 PK-TK-청주-서울로 상경하는 일정을 잡았습니다.

오전 중앙당사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뒤 바로 부산으로 내려가 유세합니다. 이어 대구로 이동, 대구백화점 광장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합니다.

저녁에는 촛불집회의 현장이었던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집중유세를 펼칩니다. 마지막 일정은 서울이동노동자 쉼터를 찾아 대리운전자 등을 만남을 예정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역시 부산에서 시작해, 대구․대전․충청․서울을 촘촘하게 순회합니다.

이날 오전 해운대에서 “위대한 국민이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듭니다”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부산, 대구를 방문해 보수층 결집에 주력합니다.

이후 대전과 충청에서 유동층 표심을 공략하고, 다시 서울로 올라와 서울광장 옆 대한문에서 집중유세합니다. 저녁에는 강남역, 홍대거리를 연달아 방문하며 청년층 표심잡기에도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새벽 5시반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짰습니다. 이어 거주지인 노원구로 이동, 노원역에서 출근길 시민들과 인사합니다.

또 어버이날을 맞아 인근 수락양로원에서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다시 당사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엽니다. 오후에는 세종문회회관 계단에서 유세하고 천안, 청주, 대전을 돌며 충청권 표심을 공략합니다.

이날 오후 10시에는 서울 마포구 홍대의 한 카페를 찾아 SNS 라이브 방송으로 유권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대전과 서울, 청년층에 집중합니다.

오전에 충남대를 방문해 청년층과 인사를 나누고, 서울로 상경해 고려대를 찾아 젊은 유권자들과 소통합니다.

오후에는 노량진으로 이동해, 고시생 등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이어 광화문, 명동을 돌며 마지막 유세 일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역시 청년층에 집중합니다.

오전 8시 판교 테크노벨리에서 청년층이 많은 IT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출근길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합니다.

이후 본청으로 돌아와 기자회견 뒤 어버이날을 맞아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에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로할 예정입니다.

또 낮 12시부터는 청년층이 몰리는 서울 신촌 유플렉스에서 이날 자정까지 ‘촛불시민과 함께 하는 12시간 필리버스킹’에 돌입합니다.

NTD 뉴스팀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