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쇼트트랙 500m 결승행..라이벌 판커신 탈락

최민정은 13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서 가볍게 선두를 차지하며 결승에 올랐다.

최민정은 준결승 1조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판커신(중국),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 등 세계 강자들과 결승 진출을 놓고 치열한 레이스를 벌였다.

최민정은 2위로 출발해 폰타나를 뒤쫓다가 2바퀴를 남기고 추월해 1위를 차지, 그대로 선두로 들어오며 결승에 올랐다. 최민정의 최대 라이벌 판커신은 3위로 들어왔지만 반칙으로 탈락했다.

사진=Photo by Harry How/Getty Images

최민정은 준준결승에서는 초반 스타트에서 3위로 처져 막판까지 힘겨운 추격전을 벌어다 1위를 제외한 나머지 2명의 선수들과 비슷하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끝에 2위를 차지해 준결승에 진출했다.

최민정은 올 시즌 500m는 물론, 1000m와 1500m서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3000m 계주도 한국의 우승 가능성이 높아 동-하계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한국인 4관왕이 기대되고 있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그간 500m에서 힘을 쓰지 못해 중국이 금메달을 독식했다. 최민정은 오후 9시에 결승전에 나선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