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67년’ 세계 최장 근속 승무원, 영원히 하늘로 떠나다

By 연유선

67년 동안 현역 승무원으로 활동한 베트 내시가 88세 나이로 숨졌다고 CBS 뉴스 등 미국 언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생전 소속사였던 아메리칸 항공과 미국 항공사 승무원 노조의 연합체격인 프로승무원연합(APFA)은 내시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사망 직전까지 공식적으로 은퇴한 적이 없어 평생 현역이었던 그는 최근 유방암 진단을 받았으며, 호스피스 병동에서 치료를 받다 지난 13일 숨을 거뒀다.

아메리칸 항공은 소셜미디어에 올린 애도 성명에서 “근 70년간 하늘에서 고객들을 친절하게 보살폈던 베티는 업계의 ‘우상’이었다. 그와 함께 일한 사람들은 그의 완벽한 직업 의식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APFA도 유가족과 지인들에게 위로를 전하면서 “내시는 우리 역사의 일부가 될 것이다. 그녀는 잊히지 않을 것”이라는 말로 그녀의 죽음을 애도했다.

1957년 아메리칸 항공의 전신 격인 이스턴 항공에서 승무원 생활을 처음 시작한 내시는 워싱턴DC와 보스턴을 오가는 항로에서 첫 비행에 나선 이후 줄곧 하늘을 지켰다.

다운증후군을 안고 태어난 아들을 돌보기 위해 워싱턴 DC와 보스턴을 오가는 단거리 노선에서 주로 일을 한 그는 2022년에는 최장 근속 승무원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