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만 들으면 마음이…’아빠의 청춘’ 듣던 양세형 오열

In headline, NTD뉴스, 국내뉴스

출처: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양세형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끊임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15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진짜 사나이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멤버들이 고된 하루를 마치고 30사단에만 있는 ‘뮤직데이트’를 청취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이날 마지막 사연은 양세형의 동생 양세찬이 보낸 편지였습니다.
양세형2

출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양세형의 동생 양세찬은 “세형이 형. 나 세찬이. 더운데 진짜 고생 많이 하네. 엄마가 형한테 음성 메시지를 남기고 싶어했는데 목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내가 대신 읽어줄께.”라며 모친의 편지를 읽었습니다. 편지에서 어머니는 “항상 고마운 아들, 사랑하는 아들. 세형아 보아라. 아들 세형아. 힘들지? 그래도 너는 충분히 이겨내리라 믿어. 너는 내 아들이니까. 그리고 정말 고마워. 우리 아들로 태어나줘서”라고 메시지를 남겼는데요.

모친의 신청곡 ‘아빠의 청춘’이 이어서 흘러나오자 사연을 듣던 양세형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양세형3

출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양세형은 노래가 끝날 때까지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계속 흐느꼈는데요.

‘아빠의 청춘’은 돌아가신 부친이 생전 좋아하던 애창곡이었던 것입니다.

양세형의 아버지는 3년 전 6개월의 투병 끝에 뇌종양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양세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아버지가 ‘아빠의 청춘’이라는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셨다. 노래방 가면 항상 그걸 불렀고 되게 행복해하셨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말을 했는데… 그래서 저는 그 노래를 지나가다 들어도 (마음이) 많이 그렇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습니다.

NTD 뉴스팀

 

 

You may also read!

영하 35도에 6시간 방치된 끝에 기적적으로 살아난 여성

이야기는 미국에 살고 있는 한 여성의 이야기입니다. 이 여성은 영하 35도까지 내려간 추운 날씨 속에서 길을 걷다가 쓰러져, 차가운

Read More...

[禁聞] 병중의 리펑은 베이다이허 참석, 장쩌민은 계속 불참

  병중의 리펑은 베이다이허 참석, 장쩌민은 계속 불참   중공 고위층의 베이다이허(北戴河) 비밀 회의가 관례에 따라 7월과 8월 사이에

Read More...

해외 유학생 장잉잉씨 납치 살해사건이 주는 교훈

  27살인 중국 유학생 장잉잉(章莹颖)이 미국 일리노이 대학 시카고 분교(UIUC)에서 납치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장씨는 지난달 9일 낮 캠퍼스 순환버스에서

Read More...

서로의 손을 맞잡고 태어난 쌍둥이 자매의 근황

서로의 손을 잡고 태어난 쌍둥이 자매( Akron Children’s Hospital,Facebook: Sarah Thistlethwaite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쌍둥이 자매가 서로의 손을 맞잡고

Read More...

[禁聞] 미국 정계 요인, 파룬궁 반박해 18주년 성원

미국 정계 요인, 파룬궁 반박해 18주년 성원   파룬궁 박해 반대 18주년을 맞아 미 의회 상하양원의원 10여 명이 7월

Read More...

한 가족인 세 쌍의 쌍둥이 모두 생일이 같은 사연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 두쌍을 입양한 부부, 같은 날에 쌍둥이를 출산하다! 쌍둥이를 낳는 것은 드문 일이지만 유전으로 대대로 많은 다둥이를 낳는

Read More...

Mobile Sliding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