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만 들으면 마음이…’아빠의 청춘’ 듣던 양세형 오열

출처: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양세형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끊임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15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진짜 사나이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멤버들이 고된 하루를 마치고 30사단에만 있는 ‘뮤직데이트’를 청취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이날 마지막 사연은 양세형의 동생 양세찬이 보낸 편지였습니다.
양세형2

출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양세형의 동생 양세찬은 “세형이 형. 나 세찬이. 더운데 진짜 고생 많이 하네. 엄마가 형한테 음성 메시지를 남기고 싶어했는데 목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내가 대신 읽어줄께.”라며 모친의 편지를 읽었습니다. 편지에서 어머니는 “항상 고마운 아들, 사랑하는 아들. 세형아 보아라. 아들 세형아. 힘들지? 그래도 너는 충분히 이겨내리라 믿어. 너는 내 아들이니까. 그리고 정말 고마워. 우리 아들로 태어나줘서”라고 메시지를 남겼는데요.

모친의 신청곡 ‘아빠의 청춘’이 이어서 흘러나오자 사연을 듣던 양세형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양세형3

출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양세형은 노래가 끝날 때까지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계속 흐느꼈는데요.

‘아빠의 청춘’은 돌아가신 부친이 생전 좋아하던 애창곡이었던 것입니다.

양세형의 아버지는 3년 전 6개월의 투병 끝에 뇌종양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양세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아버지가 ‘아빠의 청춘’이라는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셨다. 노래방 가면 항상 그걸 불렀고 되게 행복해하셨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말을 했는데… 그래서 저는 그 노래를 지나가다 들어도 (마음이) 많이 그렇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습니다.

NTD 뉴스팀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