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만 명 이주 노동자, 하룻밤 사이에 거리로 쫒겨나

최근 베이징(北京)시 외곽의 임대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중국 정부는 화재 재발방지 명목으로 저소득층 거주지에 전면적인 퇴거 명령을 내렸습니다. 따라서 수만 명의 이주 노동자들이  추운 날씨에 집을 잃고 거리에 나앉게 되었습니다. 이를 두고 최하위 계층에 대한 집단 차별이자 불법 행위라고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Youtube/Screen Shot

18일, 베이징시 근교의 노동자를 위한 임대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19명이 사망했습니다. 당일 시 정부는 화재 재발 방지 대책으로 화재 유발 요인을 정밀 조사하고 정리 정돈한다는 통지를 내리고 일제히 이주 노동자의 강제 퇴거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밤부터 집을 잃은 사람들은 노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에 게시된 영상에서 경찰과 시 직원 등이 중장비를 이용해서 이주 노동자 밀집 지역의 노점과 매점, 간이 주택을 닥치는대로 철거하고 있습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난폭함은 마치 나치가 유대인을 제거하는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유일하게 등장하지 않는 것은 셰퍼드다” 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일부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당국은 물과 전기를 끊고 가재도구를 강제 처분하는가 하면 이주 노동자에 대한 주택임대 금지 등을 병용하고 있습니다. 집을 잃은 사람은 10만 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동산 회사나 자선 단체 등이 강제 퇴출자들에게 임시 숙소를 제공하고 짐을 보관해주는 등의 지원에 나섰지만, 당국으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강제퇴거자를 도운 ‘동주가원(同舟家園)’이라는 자원봉사센터에 찾아온 경찰은 자원봉사센터가 정부에 등록하지 않은 불법 단체라며 당장 지원 활동을 멈추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숙소에 화재 예방시설이 미비하다며 당장 집을 비울 것을 강요했습니다.

Youtube/Screen Shot

한편, 다수의 이주 노동자를 고용한  큰 회사들은 갑자기 일손이 부족해 잇따라 전면적 또는, 부분적인 휴무를 발표했습니다.

베이징시 정부는 인구 증가 억제를 선언하고 지난 8월부터 ‘외래 인구’ 지방호적자를 배척하기 시작했습니다. 베이징에 거주하는 유명 인권 운동가 후쟈(胡佳)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베이징시가 이번 화재를 이주 노동자를 추방하는 좋은 구실로 삼고 있다”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Youtube/Screen Shot

학자, 변호사, 예술가, 언론인, 작가 등 110여 명이 최고 지도부에 보내는 공개서한에 서명했습니다. 이 공개서한에서 그들은  최하층 인구에 대한 기본적인 인권 보호와 이번 강제 추방을 즉각 중단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서명에 참여한 허웨이팡(賀衛方) 베이징대학 법학 교수는 “사회 최하위 인구라는 말 자체가 사람을 차별하는 나치와 같은 수준의 용어다”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아래는 정부 관계자 발표와 중국 시민들의 제보 영상입니다.

방지유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