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루가에게 립스틱 칠해 준 아쿠아리움에 비난 쇄도

By 양은희 기자

최근 중국의 한 사육사가 벨루가(흰돌고래)에게 립스틱을 칠하는 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중국 영상 전문 SNS에는 한 여성 사육사가 아쿠아리움에서 벨루가의 입에 립스틱을 칠해주고 “더 예뻐졌다”며 기뻐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올라왔다.

douyin

이 사육사는 이어 물속에서 벨루가를 껴안고 자신에게 뽀뽀를 시키기도 했다. 이 아쿠아리움은 중국 다롄에 있는 ‘성야(聖亞)오션월드’로 밝혀졌다.

영상 본 네티즌들은 “립스틱 성분이 벨루가에게 안전한 것이냐” “사육사가 자신의 SNS 팔로워를 늘리기 위해 벨루가를 학대하는 것 같다”며 이 사육사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douyin

실제 전문가들은 벨루가에게 립스틱을 발라주면 피부병을 일으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심리적 불안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동물권리 단체도 벨루가의 건강을 해치는 행위를 질책하는 성명을 성야오션월드에 보냈다.

논란이 일자 아쿠아리움 측은 “해당 동영상은 2017년에 촬영된 것이고 이 조련사는 지난달 회사를 그만둔 상태”라고 해명했다.

또 현재 아쿠아리움에 있는 벨루가 4마리는 모두 매우 건강하다며,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직원 교육과 동물 보호에 힘쓰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