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 순조로운 출발..’기싸움’도 벌어져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이 예정대로 10시에 시작된가운데 양측은 모두발언에서 진지한 회담으로 성과를 만들어 내자고 다짐했다.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 상황실에 전해진 속보에 따르면, 이날 9시 20분께 남북 연락관 4-5명이 먼저 남측 ‘자유의 집’에서 북측 군사분계선 방향으로 이동해 북측 대표단을 맞이했다.

취재진 6명을 포함한 북측 대표단은 정장차림이었고 김일성, 김정일 뱃지를 달고 있었다.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남측과의 이번 만남에 대해 “북남 당국이 성실한 자세로 오늘 회담을 진지하게 하자는 것”이라며 “잘 될 겁니다”라며 기대를 밝혔다.

북측 대표단은 그후 곧 바로 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했다. 양측 대표단 입장에 앞서 양측 취재진은 치열한 자리 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대표단은 공동 입장한 후 악수하고 수석대표들이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먼저 “날씨가 추운데다 눈이 내려서 평양에서 내려오시는데 불편하지 않으셨습니까”라고 덕담을 건넸다.

사진=9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문체부 외신지원센터)

리 위원장은 “자연계의 날씨보다 북남 관계가 더 동결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 아니냐”며 “다만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 바라는 민심 열망은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는다”고 대답했다.

리 위원장은 또 “천심에 받들려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다”며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 잘해서 이번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계례에게 그 값 비싼 새해 첫 선물을 드리자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우리 남측도 지난해 민심이 얼만큼 강한 힘을 갖고 있는지 직접 체험했고 우리 민심은 남북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도 우리가 분명하게 잘 알고 있다”며 “민심이 천심이고 그런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잘 임해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또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다만 ‘시작이 절반’이라는 마음으로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이끌어갔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밝혔다. 조 장관은 또 북측에서 대표단을 파견하여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북측은 회담 과정을 비공개로 하자던 사전 약속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공개하자는 돌발 제안을 하여 우리측을 당황케하는 등 초반 기싸움도 벌어졌다.  리 위원장이 “기자 선생들도 관심이 많아서 오신 거 같은데 확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떠냐”고 회담을 전체 공개할 것을 제안한 것이다.

이에 대해 조 장관은 “공감을 하는데, 아무래도 저희가 모처럼 만나서 할 이야기가 많은 만큼 일단 통상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을 하자”며 완곡하게 거절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협조적인 태도로 나올 가능성이 높고 또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해 남측을 도와줬다는 점을 과시하려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NTD 뉴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