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함박웃음에 네티즌 “리액션의 나라에 온 것을 환영하오”

미국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활짝 웃는 모습에 대해 “여학생들의 리액션이 통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방한한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7일 도착 후,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 관저에서 한국 학생들과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연설대에 올랐던 멜라니아는 연설을 마치고 여학생들의 쏟아지는 환호성에 기분 좋은 듯 함박웃음을 지었다.

트위터 화면 캡처

 

멜라니아의 웃음이 화제가 된 것은 평소 잘 웃지 않기로 소문났기 때문이다. 그녀의 무표정함에 관해 한 웹 백과사전에서는 ‘로봇설까지 제기된다’는 소개까지 달아놓고 있다.

이날 멜라니아는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주최하는 ‘걸스 플레이2(Girls POlay2)’ 출범식에서 연설자로 연단에 올랐다.

걸스플레이2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관련해 여학생의 학교체육활동 참여를 독려하는 공공 캠페인이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소녀들도 스포츠를 한다는 것을 세계가 기억하도록 하자”는 멜라니아의 메시지에 연단 앞에 모였던 배화여중·덕성여중·동도중·신광여중·창천중 소속 남녀학생 80여명은 큰 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일부 여학생들은 고음의 익룡소리를 발사했고, 음의 높이만큼이나 멜라니아의 광대도 따라 올라가며 흐뭇한 장면이 연출됐다.

한국 네티즌은 이 웃음을 예리한 시각으로 포착하며, “잘 웃지 않는 멜라니아가 환영식 내내 미소를 지었다”, “리액션의 나라에 온 것을 환영하오. 낯선 이여”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일각에서는 ‘1박2일’ 방한이라는 지적도 있었지만, 세심한 준비와 참여자들의 능동적 대처로 좋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아울러, 해외 음악가들 사이에서 한국이 ‘리액션의 신세계를 경험하고 오는 나라’로 소문난 점을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