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노량진 결핵 확진자 접촉한 500명 검사 중

서울 노량진 학원생 가운데 결핵 확진자가 나와, 접촉자에 대한 결핵검사가 진행 중이다.

7일 질병관리본부는 결핵 확진자를 접촉한 같은 학원 수강생 500여명을 대상으로 흉부 X선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노량진 학원 수강생 A(23)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했으며, 다음날 조사관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거쳐 접촉자 규모를 이용한 500명으로 파악했다.

이들은 A씨와 같은 학원에 다니며 같은 공간을 이용한 수강생들이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온라인 커뮤니티

질병관리본부는 검사 후 결핵에 감염이 확인된 사람들에게는 치료를 안내하고, 나머지는 잠복결핵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검사 예정일은 이달 11~12일(1차), 내년 2월(2차)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됐으나 실제 결핵은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재 노량진 학원가에서는 결핵 확진자가 나온 학원이 어디냐로 관심사가 집중되고 있다.

일부 커뮤니티와 공시 관련 카페에는 해당 학원을 묻는 질문이 이어졌다.

또한 수강생이 여러 학원을 동시에 다니는 경우가 많아, 자신도 모르게 ‘접촉자’가 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 결핵약을 1주일만 복용해도 감염력이 낮으며, 결핵 확진자라도 공무원 시험 응시가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