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시내버스에서 고3 수험생 의식 잃고 쓰러져, 시민들이 구했다

고3 수험생 버스에서 의식 잃고 쓰러져, 시민들이 구했다

수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이 시내버스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가 버스 기사와 승객들의 응급 처치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지난 8일 MBN은 전날 오전 8시 전북 전주시 355번 시내버스에서 쓰러진 여성이 승객의 응급 처치와 기사의 신속한 대응으로 살아났다고 보도했다.

MBN 방송화면

뉴스 영상에 따르면, 한 여성이 승객들이 꽉 찬 출근길 버스 안에서 고개를 숙이더니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승객들은 즉시 119에 신고하고 쓰러진 여성에게 응급 처치를 시작했고, 그 사이 버스 기사는 버스를 내려 구급차를 기다렸다가 정확한 위치를 알렸다.

MBN 방송화면

당시 응급 처치를 했던 승객은 “너나 할 것 없이 119에 신고해 주시고, 호흡이랑 맥박 체크해 심정지는 아니다 싶어 기도 확보해주고 회복 자세를 취해줬다”라고 전했다.

잠시 뒤 구급차가 도착해,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뉴스에 따르면, 여성은 다행히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MBN 방송화면

쓰러진 여성은 고3 수험생으로 밝혀졌으며 수능시험 스트레스가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학생의 부모는 MBN과 인터뷰에서 “너무 감사해서 (승객들) 다 찾아뵙고 인사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다”라고 말했다.

MBN 방송화면

당시 승객은 모두 등교, 출근으로 바쁜 상황이었지만 한 명도 자리를 뜨지 않고 환자 곁을 지켰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