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방한일정, 캠프 험프리스 도착.. 용산기지 거쳐 청와대로

트럼프 방한일정에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주요 포탈 실시간검색 1순위에 오르며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국빈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만나 한미정상회담을 합니다. 취임 후 세 번째 한미정상회담입니다.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은 1992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방한 이후 25년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오산 공군기지에 전용기로 도착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은 뒤 평택에 있는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주한미군을 격려합니다.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합석합니다. 사전 예고 없었던 깜짝 일정입니다. 한미 동맹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한 깜짝 행보로 분석됩니다.

캠프 험프리스에서 양국 정상은 한미 당국으로부터 안보 브리핑을 받고, 장병들과 오찬을 갖습니다.

오찬 뒤에는 문 대통령은 먼저 청와대로 향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기지를 방문했다가 다시 청와대로 발길을 옮겨 공식 환영식에 참석합니다.

이날 오후 2시 30분으로 예정된 공식 환영식은 문 대통령이 주재하고 육·해·공군 의장대와 군악대 등 300여 명의 장병 등이 사열합니다. 양측 수행원과의 인사도 이 자리에서 진행됩니다.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환영식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본관으로 이동해 단독 회담을 합니다. 이후 양국 주요 각료가 동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으로 이어집니다.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두 정상이 각각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양국 취재진 질의에 응합니다.

기자회견 종료 후, 양국 정상은 부부동반으로 국빈 만찬에 참석합니다.

두 시간가량으로 예정된 국빈만찬에는 우리 측 정세균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 3부 요인 외에 정부와 군 관계자, 재계·학계·언론계·문화계·체육계 인사가 참석합니다.

미국 측에서는 존 켈리 대통령 비서실장,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특별보좌관,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 등과 주한 미국인 70여 명이 참석합니다.

방한 둘째 날인 8일,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에 국회에서 연설하고 이어 국립 현충원을 방문해 헌화한 후 오후께 중국으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