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두라스, 선거 부정 혐의로 전국 폭동…비상사태 진입

온두라스 대통령 선거 부정 개표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자 정부는 1일 저녁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이로써 온두라스는 10일 동안 야간 통행금지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이 조치로 인해 전국 각지의 폭력시위는 더욱 빠르게 확산하는 추세입니다.

온두라스 헌법은 대통령 임기가 한 번뿐이라고 규정했지만 후안 올란도 에르난데스(Juan Orlando Hernandez) 현 대통령은 이번 선거에 재선을 노리고 출마했습니다.

온두라스 대통령 대선 부정 개표 논란으로 수도 테구시갈파에서 항의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ORLANDO SIERRA/AFP/Getty Images)

‘BBC’에 따르면 지난 26일, 온두라스에서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후 개표과정에 많은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개표 초반 야당 후보 살바도르 나스라야(Salvador Nasralla)가 선두를 달렸지만 개표 과정 중에서 갑자기 집계가 하루 반이나 이유 없이 지연되는 상황이 나타났습니다. 뒤이어 에르난데스의 득표수가 점차 상승하며 역전을 이룬 후 에르난데스 스스로 당선을 선언했습니다. 반대당은 강한 불만을 제기하면서 시민들에게 항의 시위를 촉구했습니다.

야당 후보 나스라야는 “우리를 바보로 취급하고 우리의 승리를 훔쳐가려 한다”면서 현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하고 시민들에게 거리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나스라야 지지자들은 수도 테구시갈파에서 가로수 길과 도로 출구 쪽에서 나무 막대기와 타이어로 모닥불을 피웠습니다.

그중 수천 명은 전국 각지의 도로를 차단했습니다. 그들이 경찰과 대치하는 영상은 SNS에서 급속하게 퍼졌습니다.

경찰 측은 전국 각지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로 최소 2명의 경찰과 12명의 시민이 총상을 포함한 부상을 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태가 이렇게 흐르자 정부 측은 국영 TV방송을 통해 공식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당국은 “헌법이 국민에게 부여한 권리 일부를 제한하여, 전국을 휩쓸고 있는 폭력사태를 무장 군경이 제압하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열흘 동안 저녁 6시부터 새벽 6시까지 야간 통행 금지령을 실시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야간 통행금지는 최고선거재판소(TSE)와 정당대표, 국내외 선거 감시자, 언론인에는 해당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소동으로 공포가 퍼지자 시민들은 대문을 나서지 못하거나, 서둘러 마트와 주유소에 가서 물자를 사재기하기도 했습니다.

기사 원문 : http://www.ntdtv.com/xtr/gb/2017/12/02/a1353421.html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