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의 등교시간.. 우울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학생들의 빠른 등교 시간우울증에 걸릴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가 학술지에 게재되어 화제입니다.

‘수면 건강’ (Sleep Health)이라는 학술지에 개제된 이 결과는 미국 로체스터 대학 메디컬 센터의 잭펠츠(Jack Peltz) 교수와 연구진이 발표한 내용입니다.

연구진은 14세에서 17세 사이의 학생 197명을 대상으로 수면 패턴과 등교 시간 등 생활습관에 관련한 설문지를 작성하게 하고, 7일 동안 수면 지속 기간, 우울증과 불안증의 증상 등을 심층 조사했습니다.

image-2

그 결과 8시 30분 이후에 등교하는 학생들이 이전에 등교하는 학생들에 비해 우울증 증상이 덜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시 30분 이전에 등교하는 학생들은 일찍 자고 많이 자야 한다는 강박 관념때문에 오히려 수면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mage-3

또한 일찍 일어나는 것이 어린아이들의 영양과 활력에 영향을 미쳐 숙면을 취하는데 오히려 방해한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입니다.

연구진은 “8시간의 수면은 보장해야 한다”며 “자기 전에 전자기기 사용을 최소화하고 8~10시간 숙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등교 시간을 늦추는 것이 청소년들의 수면의 질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NTD 이연재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