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초간 흔들린 대만 강진..고층 건물 주저앉고 기울어져

대만 동부 화롄(花蓮) 지역에서 6일 밤 11시 50분 경(현지시각)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14여 명이 다쳤으며 177명이 실종됐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PAUL YANG/AFP/Getty Images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대만 전역에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진동이 강했으며, 진앙 인근에 있는 화롄 시내에서는 진동이 86초나 지속했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PAUL YANG/AFP/Getty Images

현재 화롄 시내의 11층짜리 마셜 호텔과 윈먼추이디(雲門翠堤)빌딩, 궈성(國盛) 6가 2호, 궈성 6가 41호 등 4채의 건물이 무너지거나 기울어져 구조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STR/AFP/Getty Images

마셜 호텔에서는 60세 여성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다. 또 다른 지진 사망자는 민간 가옥에서 병원으로 후송된 66세 남성이었다.

사진=Photo credit should read PAUL YANG/AFP/Getty Images

건물 붕괴 외에도 화롄 지역에 있는 도로 곳곳이 갈라진 가운데 가스관 손상으로 누출이 보고됐으며, 화롄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가 낙석 위험 탓에 폐쇄됐다.

이번 지진은 화롄현에서 북동쪽으로 22㎞ 떨어진 해상에서 발생했으며, 진원 깊이가 10㎞로 비교적 얕았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4일 이후 90여 차례 크고 작은 지진이 이어지고 있어 강진에 대한 우려가 나와 있던 상태였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