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에게 최저시급 주자’ 靑청원 20만명 돌파

국회의원의 급여를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12일 오전까지 20만 명 이상이 동참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계부처 장관은 1달 내 20만 명 참여한 청원에 대해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된다.

사진=청와대 청원 페이지 캡처

청원 제기자는 앞서 지난달 1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최저 시급 인상 반대하던 의원들부터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 주시고 최저 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식사비도 3500원으로 지급해달라”고 적었다.

이어 “나랏일 제대로 하고 국민에게 인정받을 때마다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바꿔달라”면서 “철밥통 그들도 이제는 최저 시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은 7530원이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두손 모아 찬성한다” “평소 내 생각하고 똑같다” “누가 청원했는지 대견하다” 등 대부분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양민의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