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탔는데..” 브레이크 풀린 학원차 막다 중상 입은 공무원

By 허민 기자

전남 진도군의 한 공무원이 브레이크가 풀린 학원차량을 온몸으로 막아 5∼6명의 아이를 구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 30분께, 전남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 단지 앞 내리막길에서 아이들을 태운 차량이 서서히 후진하기 시작했다. 차량은 브레이크가 풀려 있어 멈추지 못했고 결국 왕복 2차로 도로를 향해 빠른 속도로 내려갔다.

차 안에는 학원 수업을 마친 초등학생 5∼6명이 타고 있었으며, 아이들과 주위에 있던 학부모들은 깜짝 놀라 비명을 질렀다.

마침 퇴근길에 이곳을 지나가던 진도군청 황창연(50) 주무관은 이 모습을 보고 황급히 차를 세웠다.

황씨는 내리막길로 굴러 내려가던 차 문을 연 뒤 한발로 버티면서 중립으로 돼 있는 기어를 주차로 전환하고 사이드브레이크를 잡아당기는 등 온 힘을 다해 차량의 진행을 저지했다.

하지만 가속이 붙은 차량은 쉽게 멈추지 않았고 황씨도 10여m를 끌려가다가 길바닥으로 튕겨 나갔다. 그는 결국 허리와 갈비뼈 골절 등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다.

하지만 황씨의 대응으로 돌진하듯 내려오던 차량은 천천히 속도가 줄더니 도로 옆 상가 앞에서 가까스로 멈춰 섰다.

아이 부모들과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황씨에게 ‘생명의 은인’이라며 고마워했다.

당시 학원 차량 기사는 차에서 내린 아이들은 배웅하면서 기어와 제동장치를 허술하게 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앞에 주차된 학원 차량(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뉴시스)

21년째 공직생활을 해오고 있는 황씨는 수영으로 몸을 단련해 운동신경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곤 했다.

목포의 한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인 황씨는 1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차가 도로를 향해 돌진하면 아이들이 큰일 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무엇보다 아이들이 무사해 다행”이라고 활짝 웃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