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이는 비법

요즘 사람들은 내 것을 먼저 챙겨야 잘 사는 거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자신보다 다른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그들의 이익도 고려했을 때 당신이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얻을지도 모릅니다.

한 마을에 이웃한 두 집이 있었습니다. 한 집은 넓은 초원에 많은 염소를 키우고 있었죠. 그 옆 집에는 사냥꾼이 살았는데 아주 사나운 개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이 사냥개는 종종 집 울타리를 넘어 염소를 공격하기도 했죠.

그걸 본 염소 주인은 사냥꾼에게 개들은 우리에 가둬달라고 여러번 부탁했지만 사냥꾼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습니다. 오히려 속으로 화를 내며 이렇게 생각했죠.

‘내가 우리집 마당에서 개를 키우는데 무슨 상관이야’

untitled

며칠 후 사냥꾼의 개는 또 농장의 울타리를 뛰었고 염소 몇 마리를 물어 죽였죠. 화가난 염소 주인은 더는 참지 못하고 마을의 치안판사에게 달려갔습니다.

염소 주인의 사연을 들은 판사는 “사냥꾼을 처벌할 수도 있고 또 사냥꾼에게 개를 가두도록 명령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잠시 생각에 잠긴 판사는 이렇게 물었죠.

“하지만 당신은 친구를 잃고 적을 한 명 얻게 될 겁니다. 적과 이웃이 되고 싶으신가요? 아니면 친구와 이웃이 되고 싶으신가요?”

염소주인은 “당연히 친구와 이웃이 되고 싶죠”라고 답했습니다.

판사는 “잘됐군요. 한가지 방법을 알려드릴테니 그렇게 해보시죠. 그럼 당신의 염소도 안전하고 좋은 이웃도 얻을 수 있을 겁니다”라고 제안했습니다.

판사에게 방법을 전해들은 염소 주인은 “정말 좋은 생각이네요”라고 웃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가장 사랑스러운 새끼 염소 3마리를 골라 이웃집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이웃의 세 아들에게 염소를 선물했습니다.

사냥꾼의 세 아들은 염소를 보자마자 푹 빠졌죠. 집으로 돌아오면 매일 염소들과 놀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들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자 사냥꾼의 마음도 행복했습니다. 그러다 문득 마당의 개가 염소를 물어서 해치지 않을까 걱정이 된 사냥꾼은 개를 큰 우리에 가뒀습니다.

염소 주인도 그제야 안심을 했습니다. 사냥꾼은 염소 주인의 친절함에 보답하려고 사냥한 것들을 그와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 염소 주인은 사냥꾼에게 염소 우유와 치즈를 보답으로 주었고요. 그 후 두 사람은 가장 좋은 이웃이자 친구로 지냈습니다.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는 사람은 자신의 기대와 달리 더 많은 것을 잃게 될지도 모릅니다. 염소 주인이 이웃을 벌하려고만 했다면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 가장 가까이 살지만 먼 이웃이 되지 않았을까요. 누군가를 설득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그 사람을 위한 마음을 먼저 내어야 합니다. 그게 가장 빠르고 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이죠.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