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하려는데 키우던 개가 다리를 물어 당겼다. 때려도 소용이 없었다……무시하고 외출하다가 목숨을 잃을 뻔 했다.

이야기 속의 개는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칠흑색입니다.

이 이야기는 산속에 살면서 밭일을 하고, 가끔 삼륜차로 사람들의 물건을 운반해주면서 푼돈을 버는 농민의 이야기입니다. 그는 8년 동안 검둥개 한 마리를 기르고 있었습니다.

평소에 주인이 나가서 일하면 개는 집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저녁 큰비가 내렸습니다. 다음 날 주인은 물건 운반을 위해 삼륜차를 끌고 나가야 했습니다.

막 차에 올라타려고 하는데 갑자기 개가 뛰어와 주인 바지를 물고 당기면서 왈왈 짖어댔습니다. 개는 꼭 미친 것 같았습니다. 다행히 상처는 나지 않았지만, 바지에 구멍이 몇 개 났습니다.

주인은 화가 났습니다. ‘이 녀석이 그렇게 오래 키웠는데도 나를 물려 하다니.’ 그는 몽둥이로 개를 매섭게 때렸습니다. 개는 황급히 마당의 장작더미 사이로 숨었습니다.

주인은 시간이 급했기에 개한테 두어 마디 욕을 하고는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다시 집을 나서려 하자 개가 또 짖어댔습니다. 개는 맞을까 무서워서 주인의 옷을 물지는 못했습니다. 주인은 서둘러 나가면서 더는 개를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차가 마을 출구를 지나갈 때, 사이드미러를 보니 개가 짖으면서 계속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오늘 저놈이 참 이상하네.’ 차를 세우고 공구를 들고 개가 오면 호되게 야단칠 준비를 했습니다.

개는 재빨리 차 앞으로 달려가 차를 막은 자세로 여전히 짖어댔습니다. 주인이 때리려 하자 개는 차 주위로 요리조리 피해 다녔습니다. 주인은 돌멩이를 던졌습니다. 개는 돌멩이를 피하면서 짖어댔습니다. 급했던 주인은 다시 차에 올라 차를 몰았습니다. 주인은 개가 따라오건 말건 가속 페달을 밟았습니다. ‘지가 뒤떨어지겠지….’ 그래도 개는 필사적으로 쫓아왔습니다. ‘망할 녀석, 집에 가서 정말 혼내 줘야지.’

그런데 300m도 채 가지 못했을 때, 갑자기 산에서 큰 바위들이 쏟아져 내려왔습니다. 바위들은 차 바로 앞을 지나 산 아래로 굴러내려 갔습니다. 그는 황급히 차를 세웠습니다. 개는 얼른 쫓아와 차 앞을 가로막고 계속 짖었습니다.

그는 차에서 내려 개를 쓰다듬으며 뛰는 가슴을 진정시켰습니다. 바위들이 더는 떨어지지 않자 그는 계속 길을 가려 했습니다. 개가 또 그의 바지를 물고 뒤로 세차게 끌어당겼습니다. 이번에는 저항하지 않고 개가 끄는 대로 끌려갔습니다. 그러면서도 그가 계속 갈까 말까 고민하는데…. 또 하나의 커다란 바위가 굴러 내려와 차 앞머리를 때렸습니다. 이어서 더 많은 바위가 내려왔습니다. 온 산이 흔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와 개는 황급히 뒤로 도망갔습니다. 충분히 도망갔다 생각해서 뒤를 보니 길은 온통 바위로 덮였습니다. 그날 산사태로 마을 밖으로 나가는 길 몇백 미터가 바위에 파묻혔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주인은 물건을 실어주기로 한 사람에게 경과를 이야기하고 나서야 제정신이 돌아왔습니다. 오늘 개가 이상했던 것은 주인의 위험을 감지하고 그를 구하려 했던 것이었습니다. 주인은 눈물이 글썽해져서 개를 안고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개 목에는 물어 끊은 목줄이 있었습니다. 개는 주인을 위하여 정말 최선을 다한 것이었습니다.

주인은 아까 자기가 개를 때리려 한 행동들이 후회스럽고 창피해서 개를 안고 울어버렸습니다.

아래 영상은 주인 대신 능숙하게 양치기를 하고 있는 한 개의 영상입니다. 감상해보시겠어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