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개의 이빨을 가진 선사 시대 주름상어

300개의 이빨을 가진 주름 상어가 잡혔는데요. 3억 5천만 년 전에 살았던 상어 화석과 아주 유사합니다.

 

포르투갈 해안에서 과학자들은 300개의 이빨을 가진 선사 시대의 상어를 잡았습니다.

이 상어는 오늘날 살아있는 상어 중 가장 오래된 하나로 80,000년 동안 살고 있습니다. 상어의 크기는 약 182cm인데요.

상어 몸 모양과 아가미는 3억 5천만 년 전에 살았던 상어 화석과 아주 유사합니다.

This five-foot-long Frill shark swims in a tank at Awashima Marine Park after being found by a fisherman at a bay in Numazu, on January 21, 2007 in Numazu, Japan. (Awashima Marine Park/Getty Images)
2007년 1월 21일 일본 누마즈 해변에서 한 어부가 발견한 152cm 길이의 주름상어(아와시마 해양 공원(Awashima Marine Park)/Getty Images)

 

바다와 대기 연구소 (Institute for the Sea and Atmosphere)의 과학자들은 ‘by-catch’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이 프로젝트 과정 중에 그들은 살아있는 화석 상어를 잡았다고 데일리 메일(Daily Mail)에서 보고했습니다.

주름상어는 80,000년 동안 진화하지 않고 그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상어는 목 부분에 여섯 쌍의 아가미가 있습니다.

뉴스위크(Newsweek)에 따르면, 주름상어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25줄의 바늘 모양 이빨입니다. 이 이빨로 먹이를 단단히 고정합니다. 씹는데는 사용하지 않죠.

The frilled shark might hover, waiting for prey, then strike like a snake. (Awashima Marine Park/Getty Images)
주름상어는 물속을 떠돌기도 하고, 먹이를 기다리고 있다가 뱀처럼 재빨리 공격합니다. (아와시마 해양 공원 / 게티 이미지)
상어는 턱이 유연하기 때문에 먹이를 잡으면 먹이를 씹지 않고 완전히 삼킵니다. 주로 두족류인 오징어, 문어 등을 먹지만, 물고기와 다른 상어도 먹습니다.

주름상어가 먹이를 먹는 것을 아무도 본 적은 없지만, 상어 연구 센터(ReefQuest Center for Shark Research)의 과학자들은 지느러미의 모양과 위치를 바탕으로 연구한 결과 주름상어는 움직이지 않고 있다가, 먹이를 발견하면 뱀처럼 재빨리 달려든다고 추측합니다.

가늘고 뱀처럼 생긴 이 상어는 대부분 48~1,280m의 깊이에 살지만, 1,524m 수심에서  한 마리가 잡혔습니다. 그들은 아주 드물게 표면에 나타납니다. 그때 상업 어부들의 그물망에 걸려서 잡힙니다.

2016년 10월 31일, 러시아어 어부 로만(Roman Fedortsov) 씨가 잡은 주름상어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여러 줄의 치아가 보이죠.

 

주름상어의 서식지는 굉장히 널리 분포되어 있습니다. 상어는 노르웨이에서 브라질, 일본,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 주변의 인도양, 태평양 바다, 캘리포니아 북쪽까지 범위가 넓습니다. 그러나 상어는 깊은 곳에 살기 때문에, 1880년대까지 일본 전역을 탐험한 독일의 고고학자인 루드비그 데데를렌(Ludwig Döderlein)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주름상어는 공룡 시대 이후 진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살아있는 화석”으로 간주합니다. 주름상어는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가 살았던 백악기 시대의 바다에서 살았던 동물입니다.

선사시대에 살았던 주름상어를 현재 볼 수 있다니 정말 놀랍습니다!

Once they grab you, you won't get free. 300 teeth in 25 rows make sure of that. (Awashima Marine Park/Getty Images)
25줄의 300개 이빨을 가지고 있는 주름 상어 (아와시마 해양 공원 / 티 이미지)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