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100 펀치 날리는 8세 소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죠”

분당 100 펀치 날리는 8세 소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라는 표현은 보통 나이가 들어가는 사람들이 사용합니다. 하지만 한 권투 영재는 “나이가 어려도 성취할 수 있다”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image_alt%

이제 겨우 8세에 불과한 에브니카(Evnika)는 분당 100 펀치를 넣을 수 있습니다. 작은 소녀의 팔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엄청난 속도와 힘! 그녀는 바위처럼 강해  Rocky라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소녀 에브니카는 다른 형제들과 함께 아빠에게 훈련을 받았습니다. 권투는 그녀가 겨우 3살이었을 때부터 시작된 가족의 일상일 뿐이었습니다.

에브니카는권투 기술 개발 이외에,  타격을 가하는 방법도 동시에 배웠는데요.

%image_alt%

가족들은 일주일에 5일을  집 근처  숲에서 훈련하는데, 그곳은 운동에 집중하기에 매우 좋은 환경이라고 합니다.

아래 영상에는 Evnika의 민첩한 펀칭 기술이 담겨 있습니다.  자, 이제부터 타이머를 1분으로 설정하고 셀 준비를 해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