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키 강아지를 어미처럼 따르는 아기 고양이

주운 고양이는 주인을 거부하고 허스키 강아지를 어미처럼 따릅니다.

Thi Bui 씨와 언니는 태어나자마자 버림받아 캘리포니아 거리에서 떠돌아다니는 새끼 고양이 Rosie를 집에 데려왔습니다. 그녀들이 고양이를 발견했을 때 태어난 지 3주밖에 안 됐으며 영양 부족으로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Rosie는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허약했지만 새 주인의 도움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음식을 거부했습니다. 고양이가 어미를 원한다는 생각이 든 주인은 허스키 강아지 Lilo를 떠올랐습니다.

Thi Bui의 말로는 Lilo가 고양이를 구해줬다고 합니다. 주인이 Rosie를 Lilo에게 데려갔을 때부터 Lilo는 한 발짝도 떠나지 않고 옆에서 Rosie를 자기 새끼처럼 돌봤다고 합니다.


고양이와 개는 떼어 놓을 수 없는 사이에요.

 

Lilo가 동네 강아지의 대장 노릇을 했기 때문에 다른 강아지도 고양이 Rosie를 쉽게 받아드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고양이는 강아지 무리와 함께 어울려 다니며 활동했고, Lilo의 여동생 Infinity와 남동생 Miko과도 친구가 되었습니다.

Rosie는 허스키들의 행동은 무엇이든 따라 했습니다. 강아지들이 밖에서 변 보는 것을 보고 따라 했으며, 주인이 강아지를 산책시킬 때 고양이도 목줄을 하고 산책하기를 원했습니다. Rosie는 심지어 강아지 Lilo 따라 주인 몰래 개밥도 훔쳐 먹었습니다.

Rosie는 일반 고양이처럼 물을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주인은 “최근에 그것을 데리고 통나무배를 타러 갔는데, Rosie는 전혀 무서워하지 않았다. Lilo가 있는 곳이라며 다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가끔 주인은 Rosie가 덩치 큰 Lilo 때문에 다칠까 봐 격리합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Lilo와 헤어지는 것을 아주 싫어하며 “Lilo를 이쪽에 눕히고 Rosie를 저쪽에 눕히면 둘은 로미오와 줄리엣처럼 슬픈 소리를 낸다. 너무 웃긴 광경이다”라며 주인은 그들 사이가 얼마나 친밀한지를 말했습니다.

동영상으로 그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감상해 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