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에서 다이빙하며 휴가 즐기는 하룻강아지 ‘짜릿하개’

높은 절벽에서 하룻강아지 한 마리가 바다로 다이빙을 한다.

사람들이 즐겁게 다이빙하는 것을 지켜보던 이 강아지는 무서움도 있고 시원하게 온몸을 던졌다.

침착한 강아지의 모습은 늠름하기까지 하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