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으로 증명된 ‘인과응보’

By 허민 기자

동양에서는 옛부터 선한 행위를 하면 보답이, 악한 행위를 하면 징벌이 뒤따른다는 ‘인과응보’를 굳게 믿었다. 어떤 사람은 당장 응보를 받고 어떤 사람은 한참 후에 응보를 받는데 수 년, 십 몇년, 수 십년 심지어 다음 생에 응보를 받기도 한다고 한다.

또 일부는 본인이 아닌 가족이나 친척이 응보를 받는다고 한다. 일부는 신체에서 표현되고, 일부는 물질에서 표현되며, 일부는 정신에서 표현된다. 볼 수 있고 만질 수 있는 것이 있고 은폐되어 쉽게 발견할 수 없는 것이 있다.

이러한 전통적인 ‘인과응보’ 형식은 과학적으로도 일부 증명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미국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학교의 생명윤리학 교수 스티븐 포스트와 소설가 질 니마크는 현대과학과 의학적인 각도에서 사람의 ‘지불’과 ‘보답’ 사이에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 연구했다.

이들은 미국 40여개 주요대학의 100여 가지 연구를 기초로 놀랄만한 정보를 발표했다. 바로 ‘지불’과 ‘보답’ 사이에는 신기한 에너지 전환이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한 사람이 지불하는 동시에 각종 형식의 에너지가 이 사람에게 보답을 하는데 다만 그 자신이 잘 모를 뿐이라는 것이다.

이런 ‘지불’은 칭찬, 용서, 용기, 유머, 존중, 동정, 경청 등을 포함한다. 그들은 이 같은 지불방식에 대한 상세한 측정 도표를 만들어 장기간 지불하기 좋아하는 사람을 추적 연구했다.

이들은 또 ‘지불’이 가져온 ‘보답’을 분류해 물리학적 통계와 생리학적 분석을 거쳐 ‘지불’이 생산한 ‘건강작용’과 ‘행복지수’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너그러우며 선행을 베풀기 좋아하는’ 사람의 인격은 확실히 자신의 심신 건강에 거대한 긍정적인 향을 일으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사회능력과 판단능력, 심리상태가 전면적으로 개선됐다.

의학적으로도 다른 사람에게 미소를 한번 지불하거나 재미 있는 표정을 한번만 지어도 침 속에 면역물질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이 같은 ‘지불’은 만능 처방이라고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