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쓰는 똑똑한 방법

By 박 재현 인턴기자

스마트폰은 우리에게 단순한 전화기를 넘어 음악 감상 사진 찍기 동영상 시청 등 일상 속 필수품이 됐다.

보조배터리나 충전기를 갖고 다니며 카페나 일터에서 늘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모습은 이제 낯설지 않다.

Pixabay

스마트폰에 가장 널리 쓰이는 리튬 이온 배터리는 과충전 시 전류의 흐름이 불안정해지므로 대부분 완전히 충전되면 전류가 차단되는 장치를 갖고 있다.

반대로 과방전되면 배터리 용량이 감소하면서 배터리 수명이 많이 줄어든다.

아직은 재충전 없이 하루를 넘기지 못하는 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사용하는 법을 정리해 봤다.

Pixabay

완전 방전만은 피하자. 잔량이 0%에 가까워질수록 배터리 수명이 급속히 줄어든다. 리튬 이온 전지는 잔량을 20~80% 사이를 유지해야 배터리 수명을 늘릴 수 있다고 한다.

항상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 둔다. 기기에 외부 전기를 공급하는 것은 배터리를 휴식하게 해주는 것과 같다. 일부 제품은 충전하면서 사용하면 발열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니 사용설명서를 잘 읽어봐야 한다. 간혹 완충 뒤 전류 차단 장치가 없는 기기도 있으니, 잘 확인하자.

정품 충전기를 사용한다. 순정품이 아닌 경우 전류가 안정적으로 흐르지 않아 배터리의 충전 회로 수명을 단축할 수 있다.

급속충전은 급할 때만. 배터리에 필요 이상으로 높은 전압의 전류가 흐르는 것은 좋지 않다. 천천히 조금씩 충전하는 것이 배터리를 오래 사용하는 법이라고 전문가는 조언한다.

정품 배터리를 사용한다. 시중에 유통되는 값싼 ‘호환 배터리’는 배터리와 스마트폰 기기 모두 손상 입힐 수 있다. 소모품값 아끼려다 본체를 교체해야 할 수도 있다.

그 외 불필요한 푸시 알람을 꺼두거나 블루투스나 와이파이는 사용할 때만 켜 두길 추천한다.

또 보조 배터리는 외부 자극에 약하므로 뾰족한 물건이 찌르거나 애완동물이 물지 않도록 별도 용기에 보관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