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서 희귀한 무지갯빛 토네이도 포착

By 허민 기자

“우주에서 희귀한 무지갯빛 토네이도를 포착했다.”

위성에서 내려다보는 지구의 모습을 주로 소개하는 유럽우주국(ESA) 우주 비행사 알렉산더 거스트가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포착한 글로리 현상을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IT매체 씨넷은 7일(현지시간) 알렉산더 거스트가 우주에서 ‘글로리(glory) 현상’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Alexander Gerst / ESA
Alexander Gerst / ESA

‘글로리’는 작은 물방울이나 얼음들이 빛에 닿을 때 나타나는 광학 현상으로, 대개 물체의 그림자 둘레에 빛의 고리가 나타난다.

국제우주정거장에서 포착된 글로리는 무지개 색의 토네이도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ESA는 “글로리는 안개나 구름을 내려다 보는 비행기 조종사나 등산가들에게서 주로 발견되는 희귀한 광학 현상”이라며 “우주에서 이 현상을 목격하는 것은 아주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백두산에 나타난 글로리 현상(중국 커뮤니티)

비행기 탑승객은 때때로 비행 도중 이 현상을 목격하곤 하는데, 무지개 색 고리 안에 비행기가 그림자를 드리우며 나타난다.

비행도중 목격되는 글로리 현상(위키백과)

알렉산더 거스트는 “이치대로 말하면 내부에 국제우주정거장 그림자가 보여야 하지만 우주정거장은 지구 위 높은 고도에 있기에 그림자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