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MBC ‘라디오스타’ 하드캐리.. 공중파 선발에 화답

By 남 창희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에서 축구전문 BJ로 활동하는 감스트가 공중파에서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MBC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진 4명이 출연했다. 캐스터 김정근 아나운서, 해설위원 안정환, 서영욱 그리고 감스트(본명 김인직)였다.

이날 감스트는 그간 인터넷 방송에서 갈고닦은 실력을 드러내며 ‘라스’를 하드캐리(크게 활약하며 이끈다는 인터넷 유행어)했다.

 

MBC ‘라디오 스타’
MBC ‘라디오 스타’

그는 영국-일본-중국-남미 등 4개국 스타일의 축구 중계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드는가 하면, ‘김구라-감스트 평행이론’으로 MC 김구라를 저격했다.

‘김구라-감스트 평행이론’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같은 영문과 출신이라는 점에서 감스트가 김구라의 전철을 밟고 있다는 내용이다.

또한 감스트는 자신의 축구 중계 참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많은 분이 나를 못마땅해한다”면서 다른 해설진은 러시아로 가는데 “나는 방으로 간다”며 웃음을 유발했다.

 

MBC ‘라디오 스타’
MBC ‘라디오 스타’

이러한 활약상은 방송 전 인터넷 축구카페에서 나돌았던 “방송분량이 감스트 70, 안정환 20, 서영욱 6, 김정근 4″라는 제보글 그대로였다.

그는 기존 축구 중계방송의 해설을 재해석하거나, 인터넷 방송환경을 살린 직설적인 평가로 2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MBC ‘라디오 스타’
MBC ‘라디오 스타’

감스트라는 별명은 박지성의 라이벌로 불린 노르웨이 축구선수 ‘감스트 페데르센’에게서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감스트의 2018 MBC 러시아 월드컵 중계방송은 공중파가 아닌 MBC 인터넷 채널로 나갈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