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과의 아이콘 등극 ‘애플84’

By 남 창희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방송 시작부터 사과 발언을 해 ‘애플84’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하며 일으킨 ‘팬티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당시 기안84는 전현무의 지목으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하면서 티셔츠에 사각팬티를 입고 촬영했다.

박나래는 “내가 너무 놀라서 해외에 있는데 캡처해서 단체 대화방에 올렸다. 전현무 회장님 함구하지 마시고 이 사태를 수습하시라고 했다”며 맞장구를 쳤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이날 전현무는 기안84가 팬티 차림으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임했던 이른바 ‘팬티 사건’을 언급했다.

이에 한혜진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세요”라고 제안했고, 이시언은 기안84를 향해 “매주 사과를 한다. 사과84다. 애플84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는 “정말 생각을 그렇게 하지 못했는데, 행동에 각별히 신경을 써서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사과했다.

하지만 사과 역시 순탄하게 끝나지 않았다. 전현무가 “혼란스러운 사과네요”라며 깐족거리자, 기안84는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고 한혜진은 “뭐가 감사해, 사과해야지”라며 항의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