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앞만 보는 운동이라..” 빙속여제 이상화가 공개한 ‘살짝 눈 찝은’ 이유

By 윤 승화

‘집사부일체’ 이상화 선수가 ‘시술의 힘’으로 달라진 모습을 깜짝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생재가 영하 10도의 날씨에 강원도 인제의 한 빙판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빙속여제’ 스피스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출연해 털털하고 솔직한 매력을 드러냈다.

SBS ‘집사부일체’

“아름다워지셨다”는 양세형의 말에 이상화는 “살짝 눈 찝었어요”라며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고백에 당황하는 멤버들에게 이상화는 “너무 앞만 보는 운동이라 눈이 너무 처지더라”라며 쌍꺼풀 수술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이상화는 멤버들에게 빙판 위 대결을 제안해 멤버들이 이기면 저강도 훈련을 하고, 멤버들이 지면 고강도 훈련을 하겠다고 했다.

SBS ‘집사부일체’

칼바람이 몰아치는 빙판 위에서 벌어진 대결에서는 이상화가 가볍게 승리해, 멤버들의 고강도 훈련을 예고했다.

이상화는 “여자 프로그램에 안 맞추고 남자 프로그램에 맞춰서 운동했다”며 80kg의 바벨을 들고 안정적인 백스쿼트를 선보여 멤버들을 압도했다.

이후 멤버들은 이상화가 금메달을 노리며 받았던 훈련 과정을 함께 체험하며 자전거로 타이어끌기 등 순환훈련을 받았다.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훈련이 진행될수록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상화는 마지막까지 여유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상화의 등장과 멤버들의 지혹훈련에 힘입어 ‘집사부일체’ 시청률은 ‘2049 타깃시청률’ 5.4%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