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으로 일관하는 피자집 사장에 인내심을 갖고 하나하나 알려주는 백종원

By 남 창희

‘골목식당’ 백종원이 피자집에 대해 포기의사를 밝혔다. 논란이 된 고로케집은 통편집됐다.

9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난주 무책임한 손님접대와 기본이 안 된 음식만들기를 보여준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이 집중 방송됐다.

백종원은 피자집 사장에게 찾아가 “사장님은 절박하지 않다. 포기하는 게 낫다. 이 집 도와주면 나도 욕먹는다”라고 일침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지난주 피자집 사장은 숙명여대 학생들 10명으로 구성된 시식단에게 면발이 떡진 닭국수를 내놓는 등 엉망진창 가게 운영을 보여줬다.

상황 파악도 못한 채 국수 대부분을 남긴 시식단에게 “배가 부르신 것 같아서..다 남기셔서”라며 손님이 주문한 메뉴 일부를 자기 멋대로 안 내놓기도 했다.

또 남은 국수를 손님 테이블에서 한 그릇에 옮겨 담아 주방으로 가져오는 등 음식맛 뚝 떨어지게 만드는 무례도 저질렀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런 사태를 모니터로 지켜본 백종원이 찾아와 따지자 피자집 사장은 계속 변명으로 일관했다.

백종원이 “음식이 문제가 아니라 손님을 대하는 태도가 문제가 있다”고 하자 피자집 사장은 “어떤 점을 개선하면 되는 거죠?”라며 자신의 문제를 전혀 모르고 있음을 드러냈다.

손님을 대하는 태도가 성실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는 “조리 중에 갑자기 들어오셔서..”라며 말도 안 되는 대답을 내놨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어 피자집 사장은 “손님이 기분이 안 좋을 것 같다”고 인정하면서도 “저라면 혼자 하는 입장이니까 이해해 줄 것 같다”며 자기입장만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건물주 가족, 프랜차이즈 의혹을 받았던 고로케집은 아예 촬영 분량이 통편집돼 잘려나가 이날 방송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