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많’ 미션 당첨..새벽 4시에 낚시배 타고 죽도 간 안재현 [신서유기6]

By 한 동식

안재현이 미션 수행 중 벌칙에 당첨돼 낚싯배로 물고기를 잡으러 떠났다.

25일 tvN 예능 ‘신서유기6’에서는 ‘슬기로운 삼시세끼’편이 방송됐다. 멤버들을 한 공간에 가둬놓고 지내게 하는 내용이었다.

이날 멤버들에게는 ‘사람많’미션이 주어졌다. 리모컨 숫자 버튼을 눌러 TV채널을 틀었을 때 사람이 가장 많이 나오는 화면을 튼 멤버가 벌칙에 당첨되는 미션이었다.

벌칙은 이미 낚시배 타기로 정해져 있었고 장소는 낚시채널을 틀어 나오는 곳으로 정하기로 했다.

가장 먼저 채널을 선택한 강호동과 송민호는 0명이 나왔고, 다음으로 채널을 선택한 은지원과 이수근은 2명이 나왔다.

은지원은 “3명이 누군가는 나온다”며 자신감을 보였고 그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안재현이 튼 채널에 3명이 나왔다.

마지막 도전자 피오 역시 3명이 나오면서, 안재현과 피오는 스포츠 채널로 재대결을 펼쳤다.

피오가 튼 골프채널에서는 골퍼 1명만 화면에 나왔지만, 안재현이 튼 배구채널에서는 수많은 관중이 배구경기를 관람하는 장면이 나왔다.

벌칙에 당첨된 안재현은 이제 벌칙장소를 정하기 위해 낚시채널을 틀어야 하는 상황. 마침 낚시채널에서는 안면도에서 낚시하는 프로그램이 방송되고 있었다.

결국 안재현은 배낚시를 위해 다음날 새벽4시에 일어나 안면도 죽도를 향했다.

우럭낚시에 도전한 안재현은 옆에서 깐족대는 나영석 PD에게 낚시 내기를 제안했다.


그러나 나영석 PD가 갑오징어와 주꾸미를 잡는 사이 안재현은 아무것도 낚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안재현은 아침식사를 기다리는 멤버들을 위해 근처 수산시장에서 꽃게 등 해산물을 사 들고 서울로 향했다.

사진=tvN ‘신서유기6’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