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는 동생 변요한 위해 3만원짜리 소고기 샀다는 형 배정남

By 남 창희

피 한방울 나누지 않았지만 친근한 형 동생이 집에서 함께 맛난 음식을 먹는 모습이 시청자에게 푸근한 미소를 짓게 했다.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이 동료배우 변요한을 집으로 맞이해 함께 직접 준비한 음식을 함께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친하게 지내는 동생 변요한을 위해 마트를 찾아가 재료를 고르며 장을 봤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정남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쉴새 없이 움직이며 음식준비를 했다. 메뉴는 여러 가지 식재료를 뜨끈한 국물에 데워 먹는 중국식 샤브샤브 ‘훠궈’였다.

그때까지 방송에서는 이날 배정남의 집으로 방문하는 인물의 정체는 드러나지 않아 궁금증을 일으켰다.

잠시 후 배정남이 요리하는 동안 누군가 현관문 비밀번호 그냥 누르고 들어왔다. 배정남이 기다리던 인물은 바로 배우 변요한이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두 사람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친한 형, 동생 사이로 지내고 있었다.

스스럼없이 자기집처럼 들어온 변요한은 배정남의 반려견 벨과도 이미 아는 사이인 듯 친한 모습이었다. 간식까지 챙겨주며 인사했다.

이어 변요한은 배정남이 준비한 훠궈를 보더니 “맛있을 것 같다”면서도 “나 중국 유학 출신인 거 알지 않느냐. 훠궈 맛을 제대로 안다”며 엄포를 놓았다.

하지만 이내 변요한은 훠궈맛을 보더니 “수준급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배정남은 소고기와 전복, 새우 등 값비싼 재료를 푸짐하게 준비했다.

특히 소고기를 내놓으며 “나는 만 원짜리 고기 먹을 때 너를 위해서 3만원 짜리를 샀다”며 깊은 속정을 내비쳤다.

하지만, 변요한은 배정남이 자신과 약속만 하고서는 잘 만나주지 않는다며 “동생 중 1등이 누구냐”는 유치 애교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