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후 초심 잃지 않으면 그때” 골목식당 홍탁집 사장이 가게 찍은 유튜버에 보낸 문자

By 한 동식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진실하지 않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던 포방터 시장 홍탁집 사장의 심경을 알 수 있는 글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식당리뷰 영상전문 유튜버 강성훈은 ‘제가 홍탁집 영상을 올리지 않는 이유’라는 영상에서 홍탁집 사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유튜버는 “골목식당 홍탁집에 다녀온 걸 아는데 왜 영상을 올리지 않느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아서 영상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그는 포방터시장을 방문해 홍탁집 사장님과 연락처를 주고받았고, 촬영약속을 잡았다.

SBS ‘백종원이 골목식당’

그러나 약속 날짜에 홍탁집에 갔지만 촬영을 하지 못했다. 홍탁집 사장이 아직 준비가 안 됐다고 말했기 때문이었다.

이 유튜버는 골목식당에 나온 다른 음식점은 촬영을 마쳤기에 홍탁집 촬영을 안 하기로 했다.

하지만 재차 홍탁집으로부터 연락이 와 다시 약속 잡고 촬영을 하러 갔다.

그는 이날 “닭곰탕은 재료 소진으로 인해 맛볼 수 없었고 닭볶음탕만 맛봤다. 이후 사장님께서 이러한 문자를 보내셨다”며 문자 캡처화면을 영상에 올렸다.

이 화면에는 홍탁집 사장이 “맛있게 드시고 좋게 촬영하신 것 안다. 죄송하지만 (영상이) 안 올라오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아시겠지만 상황상 제가 안 좋은 부분들이 많다. 방송 외적으로는 유튜브나 트위터에 올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포방터시장 (방송이) 끝난 후에도 촬영을 안 하려고 한다. 나중에 1년 후에나 제가 초심 잃지 않고 있을 때 촬영해 달라.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유튜버 강성훈이 홍탁집을 촬영한 유일한 인물은 아니다. 여러 유튜버가 다녀갔지만 홍탁집 사장은 이들에게 부탁해 이미 올린 영상을 내릴 예정으로 밝혀졌다.

이 역시 강성훈이 홍탁집 사장에서 받은 메시지를 통해 공개된 내용이다.

유튜브 채널 | 강성훈

그는 이러한 사연을 밝히며 “많은 분의 염려와 걱정을 이겨내시고 꼭 성공하시길 바란다”고 홍탁집 사장의 성공과 변화를 기원했다.

홍탁집 사장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좀처럼 달라지지 않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겼고, 그 실망감은 고스란히 각종 뉴스와 게시물 댓글로 드러났다.

홍탁집을 방문한 크리에이터들의 말에 따르면, 홍탁집 사장은 이러한 비난과 악담을 접하고 큰 심적 고통과 우울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은 “공감한다”와 “그래도 사람은 안 변한다”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또다른 유튜버 겨자씨는 자신도 홍탁집 사장을 응원하는 취지로 이미 촬영한 영상을 올리지 않겠다고 선언해 훈훈함을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