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안녕하세요’ 출연자의 육아는 인생낭비 발언에 대한 신동엽의 답변

By 정 경환

지난 4일 방영된 KBS 2TV 설 특집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반려견에 푹 빠져사는 남편의 사연이 소개됐다.

제보자로 출연한 부인은 “원래 제가 키우던 강아지였다. 연애할 때도 강아지를 너무 예뻐했다. 나보다 강아지한테 반해서 결혼하지 않았나 싶을 정도”라고 밝히면서 “강아지가 꼭 우리 둘 사이에 있으려고 한다. 제가 남편 팔베개를 하려고 하면 질투해서 싫어한다”고 하소연했다.

사진: KBS 안녕하세요

남편은 “아내를 닮은 딸을 갖고 싶은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현실이 그렇게 되지 않는다”며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않은 가정 살림에 아이를 부양할 용기가 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며 끝까지 아이를 가질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저는 독신주의자였다. 내 위주로만 살다가 결혼하면 상대를 배려하고 희생하는 법을 배운다. 그러다 아이가 생기면 무조건 희생을 하면서 오는 그 희열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희열이다. 힘들기만 한 게 육아가 아니다.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사랑을 얻을 수 있다. 안타까워서 그렇다”라고 전했다.

신동엽의 진심 어린 조언에 남편은 “아이에 대한 문제에 귀 기울이고, 마음을 열어 놓겠다”며 육아에 대한 태도 변화를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