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부동산 투기 아니다”…과천 건물 내부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6)가 과천시에 매입한 부동산이 급등했다는 소식에 투기 의혹이 일자 “투기 목적이 아니다”고 반박하며 건물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소속사 카카오엠 측은 7일 저녁 입장 자료를 내고 “아이유의 건물 및 토지 매입과 관련해 제기된 투기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엠에 따르면 아이유는 지난해 초 본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과천시 소재 전원 주택 단지 내 건물을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상업, 사무 목적으로 완공된 근린 시설 건물로 현재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어머니 사무실, 창고, 후배 뮤지션을 위해 무상으로 제공하는 작업실 등 실사용 목적으로 매입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아이유 어머니 사무실 및 창고(왼쪽 위.아래)와 후배 뮤지션 작업실 /카카오엠 제공=연합뉴스

카카오엠은 이날 오전 반박 입장을 냈지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이유의 투기 의혹 관련 청원이 올라오는 등 관련 의혹이 인터넷을 달구자 “유언비어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재 사용 중인 건물의 내부 사진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엠 측은 “확인되지 않은 전언과 무분별하게 쏟아진 각종 악성 루머에 매우 유감”이라면서 “해당 건물의 매각 추정가 역시 일각의 추측일 뿐 전혀 확인되지 않은 정보”라고 강조했다.

또 “해당 지역이 조용한 주택가여서 단지 내 주민 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을까 매우 조심스럽고 우려스럽다”면서 가수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과천시 매입 건물 내부의 아이유 작업실 /카카오엠 제공=연합뉴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