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생태계 파괴’ 백종원이 유튜브를 시작한 이유

By 윤 승화

“안녕하세요 백종원입니다. 유튜버가 됐네유”

지난 10일 유튜브에는 신규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이 개설됐다. 같은 날 해당 채널에는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등장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백종원은 영상에서 “이게 하다 말지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끝까지 해봐야 알겠는데…”라며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관해 이야기를 꺼냈다.

백종원이 유튜버로 데뷔하게 된 사연은 간단했다.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백종원은 “몇 달 전에 장모님이 저한테 전화가 오셔서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보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갑자기 웬 갈비찜이냐는 사위의 말에 장모는 “인터넷에서 ‘백종원의 갈비찜’을 검색해 그 레시피대로 했는데 맛이 안 나온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장모님이 백종원의 갈비찜을 검색했는데 제 갈비찜하고 약간 다른, 저한테 레시피를 보내주셨는데 제 레시피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주인 모를 백종원 레시피가 돌아다니는 모습을 발견한 그 순간 참 많은 걸 느꼈다는 백종원이었다.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

백종원은 “그 돌아다니는 레시피가 잘못된 레시피는 아니지만, 많은 분이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된 게 좋긴 한데, 제가 만들지 않은 레시피로… 한편으로는 약간 섬칫했다”고 했다.

다시 말해 ‘진짜 백종원 레시피’를 알리기 위해 유튜버를 시작했다는 설명이었다.

이같은 이유로 유튜브를 시작한 백종원의 채널은 현재 폭발적인 속도로 구독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 10일 개설된 지 이틀 만인 오늘(12일) 오후 3시 30분 기준, 77만 6,087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