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지효 고민 “사람들이 우릴 질려 하지 않을까…” (영상)

By 정 경환

지난 31일, Mnet ‘슈퍼인턴’ 2회에서는 JYP에 입사하기 위한 인턴사원 경쟁 발표에서 트와이스 리더인 지효가 ‘사람들이 자신들의 발랄한 이미지에 대해 질려 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 하는 고민을 털어놓으며 여러 인턴 지원자들의 의견을 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해당 프로그램은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영과 소속 가수들이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해 인턴들에게 과제를 내주고 피드백을 들을 수 있는 새로운 구성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Mnet 슈퍼인턴

이날 방송에서 트와이스 팀 컨설팅 발표 후 지효가 2019년 트와이스에게 어떤 이미지가 더 쌓이면 좋겠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지효는 또 “멤버들끼리 우리의 밝고 귀여운 모습에 사람들이 슬슬 질려 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 하는 이야기를 많이 해요”라며 이 부분에 대한 인턴들의 의견을 듣고자 했다.

박진영은 “지금 말하는 사람 지효지?”라며 예리한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사진: Mnet 슈퍼인턴

이에 지원자들은 대체로 본래의 색깔을 잘 유지해 나가면서 이미지 변화를 꾀할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으나, 박진영은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답변이 아니었다. 아티스트의 고민에 대한 진지한 생각이 선행되지 않은 것 같다”며 아쉬움을 남겼다.

평균 나이 18세로 데뷔한 트와이스는 5년이 지난 지금 데뷔 때와 다른 좀 더 성숙한 이미지로의 변신을 깊이 고민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장면이다.

<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