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계의 김연아 등장” 200m 25초대에 달리는 04년생 육상 유망주 (영상)

By 윤 승화

대한민국 소년체전 역사상 신기록을 쓴, 중학교 3학년 육상선수 유망주가 등장했다.

지난 3일 유튜브에는 앞서 지난 5월 치러진 2019년 제48회 익산전국소년체전 영상이 게재, 확산되며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영상의 주인공은 충남 계룡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양예빈(15) 선수.

이날 경기에 출전한 양 선수는 육상 여중 400m, 200m, 1600m 계주 총 3개 부문에서 압도적인 차이를 보이며 선두로 달려 모두 금메달을 차지, 3관왕을 거머쥐었다.

특히 1600m 계주에서는 다른 팀과 큰 격차로 벌어진 상태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서 배턴을 이어받고 엄청난 속도로 달리며 앞서 달려가던 선수를 따라잡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관중석에서는 감탄사가 쏟아졌으며, “쟤 누구냐”고 묻는 이들도 있었다.

영상 게시자는 “양 선수의 영상 속 200m 기록은 25초20이며, 400m 기록은 55초94로 소년체전 역대신기록”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실업팀 기준으로도 최상급 기록”이라며 “아직 어린 중학생이니 세계 최고만 바라지는 마시고 프로야구 보듯 한국 육상도 그 자체로 충분히 즐기고 꾸준한 관심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인기 종목임에도 불구하고 믿기지 않는 뛰어난 실력으로 어린 나이에 벌써부터 주목 받기 시작한 양예빈 선수.

각종 국제대회에서도 메달을 쓸어모으고 있는 양 선수의 성장에 기대가 모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