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2도움’으로 팀 7-0 대승 이끈 ‘월드 클래스’ 손흥민

By SNS 뉴스팀

손흥민(토트넘)이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7-0 대승을 말 그대로 이끌었다.

5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영국 버컨헤드의 프렌턴 파크에서 열린 트랜미어 로버스와 2018-2019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단 9분 사이에 1골 2도움을 몰아치는 경기를 선보이며 발끝에서 불꽃이 튀는 듯 했다.

돌파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후반 12분 손흥민은 하프라인 부근에서 페널티 지역까지 단독 돌파하며 상대편 수비수를 따돌리고 왼발 슛으로 팀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12번째 골이다.

앞서 후반 3분과 7분에는 각각 도움도 하나씩 기록했다.

전반전을 1-0으로 마감했던 토트넘은 후반 시작 직후 손흥민의 불붙은 활약에 기세를 타며 총 7득점을 몰아치며 트랜미어를 압도했다.

BR sports /Screenshot

손흥민은 최근 6경기에 연속 선발출전해 7골 5도움을 챙겼다.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평균 40분당 한번씩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셈이다.

이날 손흥민은 절정의 몸 컨디션을 보이며 쉴새 없이 움직이는 모습으로 상대편을 압박했으며 같은 팀 동료들의 파이팅을 이끌어냈다.

손흥민은 후반 20분 조지 마시와 교체돼 퇴장하며 체력을 비축했다.

환호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소속팀 토트넘은 이번 승리로 FA컵 32강에 무사히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