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 냉장고에 보관하면 위험하다”

By 허민 기자

날씨가 더워지면서 음식물 쓰레기가 쉽게 상하고 냄새가 나자 잠깐 냉동실이나 냉장실에 뒀다가 버리는 이들이 늘고 있다.

온도가 낮아 냉장고에 음식물 쓰레기를 두면 세균이 번식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하지만 실험 결과는 일반적인 생각과 달랐다.

지난 2016년 3월 방송된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 따르면 음식물 쓰레기를 보관해온 냉동실 선반은 무려 기준치의 49배에 달하는 세균이 증식했다.

또 식중독균은 냉동실에 1주일 이상 머물러도 죽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과 음식물 쓰레기를 같은 냉동실에 보관하는 것은 냉장고를 오염시켜 식중독이나 장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방송에서 김재석 한림대 강동성심병원 교수는 “냉동실에 두면 세균이 얼어붙어 죽지 않을까 생각하시겠지만 대부분 죽지 않고 살아 있다”며 심지어 “한번 오염되면 수년간 지속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능한 음식물 쓰레기는 매일 버리거나, 잠시 버리지 못하면 음식물 쓰레기가 상하기 전 바로 얼리면 세균 증식을 막을 수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오래 두면 역시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만큼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버리는 것이 최선이다.

(이미지=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