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전에 화장실에서 이상한 경험을 했습니다’

By 이 충민

최근 기이한 경험을 한 직장인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회사에 근무한다는 이 남성은 업무도중에 화장실에 갔다. 피로가 누적되기도 한 상태에다가 전날에 잠을 좀 설친 것 때문인지 너무 피곤해 마침 변좌가 비어있길래 잠깐 앉아 눈을 감고 있었다.

그는 “자려고 한 건 아닌데 어느 순간 의식이 나갔다가 들어왔는데 그 의식이 나간 순간이 상당히 신경 쓰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잠깐 천장 쪽까지 몸이 떠올라간 상태에서 내 몸이 그대로 변좌에 앉아있는 것을 포함해, 화장실 전체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당시 배경이 너무 섬뜩했다고 말했다.

“그때 배경이 피칠갑은 아닌데 그런 느낌이 들 정도로 상당히 빨간색이었고 붕뜬 느낌과 동시에 너무 깜짝 놀랐다.”

그는 의식적으로 이런 상태에서 벗어나려고 몸부림을 쳤다.

“나쁜 꿈에서 깰 때처럼 몸에 힘을 주어 다시 눈을 번쩍 뜨니 의식이 돌아왔는데 나는 그대로 앉아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꿈이라고 하기에 너무나 선명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꿈인가 싶었는데 꿈이라기엔 너무 선명한 느낌이었고 의식이 돌아온 직후에도 한 10초가량 몸이 감전된 것같은 떨림이 지속됐다.”

그는 멍한 상태로 사무실로 돌아와서 있는데 찝찝함이 안 가신다며 이런 경험이 있는지 네티즌들에게 문의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커뮤니티 회원들은 “유체이탈 맞네요” “저도 어릴 때 침대에서 자는 저를 보고 안녕하고 인사한 적이 있어요” “루시드 드림(자각몽)입니다” “아직도 여기가 이승인줄 아십니까?” “영혼이 있다는 증거” “일단 병원에 가보시고 좀 쉬세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나도 가위눌림과 유체이탈을 동시에 경험했다. 침대에서 자다가 흐느끼는 소리에 깨서 살펴보니까 베란다에 쳐져있는 커튼 뒤로 여자귀신 실루엣이 보이면서 점점 다가왔다. 깜짝 놀라서 옆에서 자고 있는 친구 깨우려고 돌아봤는데…그 친구를 보니 나였다”라며 “그 이후로 공포영화는 안 무섭다”고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