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에 슬리퍼·샌들 착용 조심..족저근막염 위험

By 허민 기자

맨발로 슬리퍼나 샌들을 자주 신는 여름에는 발 건강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발이 외부에 노출되면서 상처가 나기 쉬운 데다 가벼운 슬리퍼나 샌들 등은 외부 충격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해 발의 통증이나 염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족저근막염, 무좀, 당뇨병 환자의 ‘당뇨발’ 등은 이 시기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질환으로 꼽힌다.

족저근막염은 발뒤꿈치뼈에서 발가락까지 뻗어 가는 넓은 형태의 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 근막은 걷거나 서 있을 때 발의 아치 모양을 유지해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데, 과도하게 걷거나 장시간 서 있으면 염증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여름 신발은 대부분 밑창이 얇고 딱딱해 오래 걷거나 뛸 경우 발에 무리가 되기 때문에 족저근막염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족저근막과 족저근막염 발생 부위 족저근막과 족저근막염 발생 부위.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제공=연합뉴스]

족저근막염은 서서히 진행하는 질환이지만, 특징적으로 아침에 일어나 발을 내디딘 후 몇 발자국 걸을 때 느껴지는 ‘찌릿’한 통증이 있을 수 있다. 밤새 수축한 족저근막이 아침에 갑자기 스트레칭 되면서 발생하는 것이다. 통증은 대부분 발뒤꿈치로 온다.

증상이 가벼울 땐 생활습관 개선, 스트레칭 등만으로도 나아질 수 있으므로 평상시 과도한 운동을 피하고 적절한 신발을 선택해야 한다.

이영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너무 꽉 끼거나 바닥이 딱딱한 신발, 뒷굽이 너무 낮은 신발은 피하고 적당한 굽이 있고 바닥이 부드러운 신발을 신는 게 좋다”며 “족욕을 하거나 발 스트레칭 등으로 발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예방과 치료 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무좀도 고온다습한 여름에 기승을 부리기 쉽다. 요즘 같은 장마철에 자주 신는 장화는 통풍이 잘되지 않아 무좀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발을 씻을 때는 발가락 사이를 비누로 깨끗이 씻고 습기를 제거한 뒤 잘 말려야 한다. 신발은 적어도 두 켤레를 번갈아 착용하는 게 좋다. 실내에서 근무할 때는 통풍이 잘되는 실내화로 갈아신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