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오늘부터 서해서 대규모 군사훈련..항모 동원 가능성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중국이 서해(황해) 해상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하기로 이목을 끌고 있다.

중국 해사국은 10일 오후 6시(현지시간)부터 13일 오후 6시까지 산둥성 칭다오에서 르자오(日照) 지역의 동쪽 해역 5개 지점에서 중대한 군사 활동을 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해사국은 “해당 지역에서 중대한 군사 활동을 이뤄질 예정이므로 안전을 위해 어떠한 선박의 진입도 금지된다”고 밝혔다.

칭다오 지역은 중국의 첫 항공모함인 랴오닝호의 모항이며, 최근 시험 운항에 나선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 또한 인근 해역을 돌고 있어 이번 군사훈련에 항공모함이 동원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도 이번 훈련에 항공모함 등 대규모 해상 전력이 실사격 훈련을 벌일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번 군사훈련을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이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미국에 쌓인 불만을 한반도에 인접한 서해 훈련을 통해 무력 시위하는 것일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8월 북핵 문제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됐을 당시 서해 해상에서 고난도 해상침투 훈련을 벌이며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