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가안보’ 이유 44개 中기업·연구소에 핵심부품 수출 통제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44개 중국기업과 연구소에 대한 핵심부품 수출을 통제한다,

미국 상무부는 1일 ‘수출 통제 대상'(export control list)에 미국의 국가안보와 외교 이해관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중국기업과 연구소 44곳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수출 통제 대상에 추가된 기관은 중국 최대의 미사일 시스템 개발 기업인 중국항천과공집단(CASIC) 산하 연구소, 통신 시스템 제조업체인 HBFEC, 반도체와 레이더 기술을 개발하는 중국전자과기집단공사(CETC) 산하 연구소 등이다.

수출 통제 대상에 오르면 핵물질, 통신 장비, 레이저, 센서 등 민수용과 군수용으로 모두 쓰일 수 있는 핵심부품을 미국 기업에서 구매할 수 없게 된다.

이날 중국 증시에서 이들 기업의 주가는 미국의 수출 통제로 경영에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급락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터(SCMP)는 이번 조치가 중국의 첨단산업 육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에서 핵심부품을 수입할 수 없게 되면 이들 기업도 ZTE처럼 심각한 경영난을 겪을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이번 수출 통제 조치는 중국기업의 첨단기술 확보를 저지하기 위해 취해졌다는 얘기다.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이자 미국 내 스마트폰 판매 4위에 오른 ZTE는 국제사회의 이란 및 북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지난 4월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7년 동안 금지하는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았다.

ZTE는 반도체를 비롯한 주요 부품을 미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제재 이후 문을 닫을 위기에 몰렸고, 거액의 벌금 납부와 경영진 교체 등에 동의하고서야 제재를 해제 받아 기사회생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