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은행들, 직원들에게 “중국 출장 가지 마라” 권고

By 서 민준

최근 중국이 스위스은행 직원 한 명을 억류하면서 글로벌 투자은행들이 직원들에게 ‘중국 출장 주의보’를 내렸다.

2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UBS은행 싱가포르 직원 한 명은 베이징을 방문했다가 중국 당국자와 면담이 끝날 때까지 출국을 금지당했다.

이 직원은 UBS에서 자산관리부문 고객관리팀장을 맡고 있다.

중국 당국이 이 직원을 면담하려는 목적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자본이탈을 통제하려는 반부패 조사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스위스은행 뿐만 아니라 씨티은행, 스탠다드차타드, BNP파리바, JP모건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고액 자산가의 자산관리를 도와주는 직원들의 중국 출장을 연기하거나 재고토록 주의보를 내렸다.

중국은 미국과 무역전쟁이후 위안화 지지를 위해 해외로 자본유출에 대한 엄격한 감시망을 가동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사태에 대해전세계 투자은행들이 가장 큰 기회의 땅인 중국 시장에 진출했을 때 따르는 위험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