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통신사 서버에서도 ‘중국 스파이칩’ 발견돼 파장 확산

By 서 민준

미국의 한 주요 통신사의 네트워크에서도 중국이 심어놓은 것으로 보이는 스파이칩이 발견돼 지난 8월 제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통신사는 자사 네트워크에서 서버 제조업체 슈퍼마이크로가 공급한 서버에서 하드웨어 조작이 일어난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8월 이를 제거 조치했다.

슈퍼마이크로는 대만계 미국인 찰스 량(梁見後)이 세운 기업.

미국 산호세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영업망을 가동 중이며 주로 중국에서 서버, 회로기판 등을 조립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보안전문가인 요시 애플바움으로부터 당시 사태를 조사한 관련문건, 분석 및 증거자료를 입수하고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애플바움은 해당 통신사 데이터센터에 대한 보안점검을 하다가 이 같은 중국 스파이칩의 침투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바움은 의뢰 기업과의 비공개 약정에 따라 문제의 통신사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이스라엘 육군 정보부대의 기술파트에서 일했던 애플바움은 현재 미국 메릴랜드 주 게이더스버그에 있는 하드웨어 보안 전문업체 세피오(Sepio) 시스템스의 공동 최고경영자다.

애플바움은 슈퍼마이크로 서버가 특이한 통신 신호를 보여 실물 검사를 한 결과서버의 이더넷 커넥터에 이상 물체가 부착돼 있음을 발견했다

그는 이어 슈퍼마이크로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납품된 다른 컴퓨터 하드웨어에도비슷한 조작이 이뤄졌음을 발견했다.

그는슈퍼마이크로는 희생양으로 걸렸을 뿐이라며이는 다른 모든 (중국) 업체도 마찬가지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지난 4일 애플과 아마존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부의 감시용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 칩이 발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슈퍼마이크로는 앞서 해당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지만 나스닥 주가가 41%나 급락했고, 추가 의혹이 나온 9일에는 다시 27%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