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산업스파이, 처음 미국 법정에 선다

By 양은희 기자

미 법무부는 미국의 항공 · 우주 관련 기업에서 정보를 훔치려 한 중국 국가안전부 관계자를 체포, 기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빌 프리스탭 FBI 부국장은 이번 사건은미국을 겨냥한 경제 스파이 행위를 중국 정부가 직접 관리·감독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기소된 중국 스파이 쉬옌쥔은 지난 4월 벨기에에서 체포됐으며, 범죄인 인도 절차에 따라 지난 9일 미국으로 송환됐다.

쉬옌쥔은 지난 2013 12 월부터 제너럴일렉트릭(GE) 에이비에이션 등 미국과 세계 여러 우주항공기업에서 항공기 제트 엔진 기술을 빼돌리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타겟이 된 기업 관계자들을 중국 대학 강연에 초대했는데, 실제로는 중국 여행을 시켜주며함정에 빠져들게 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정보 당국 관계자가 미국으로 송환돼 법정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존 데머스 법무부 차관보는이번 사건은 일회성 범죄가 아니라 미국을 희생시켜 중국을 발전시키려는 종합적인 경제정책의 일부라면서우리는 자신이 심지 않은 것을 수확해가려는 나라를 참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펜스 부통령도 앞서 지난 4일 연설에서 중국 보안 당국이미국 기술의싹쓸이 절도를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엄정 대처해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