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미국대사관 앞에서 ‘쾅’..미중 설명 엇갈려

By 양은희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해외순방 중인 가운데 주중 미국대사관 부근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정부는 폭죽이 터지는 개별 치안 사고였다면서 의미를 축소했으나, 미국대사관은 폭탄이 터진 것이라고 밝혀 미국을 겨냥한 테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26일 베이징시 공안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네이멍구 출신 장모(26)씨가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폭죽장치로 의심되는 물건에 불을 붙였다가 폭발하는 바람에 손에 상처를 입었다.

연합뉴스(EPA/WU HONG)

이 남성의 생명에는 이상이 없고 경찰이 신속히 출동해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고 있다.

공안은 장씨가 환영과 환청 증상이 있으며, 편집성 인격장애 진단을 받고 정신병원에 입원한 이력이 있다고 밝혔다.

공안은 당시 현장 상황을 외신기자들을 포함한 취재진에게 설명한 한 중년 여성을 연행해 가기도 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베이징 차오양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개별 치안 사건으로 중국은 이를 잘 처리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주중 미국대사관은 웨이보를 통해 “오늘 오후 1시께 대사관 건물 동남쪽 외곽 도로에서 한차례 폭발이 발생했다”면서 누군가 폭탄을 터트렸다고 전했다.

이어 “폭탄을 터트린 사람 외에는 다친 사람이 없고 대사관 건물에도 별다른 손상이 없다”고 밝혔다.

폭발 사고 발생 후 미국 대사관 건물 옥상에서 중무장한 미 해병대원이 경계를 펼치는 모습이 목격돼, 미국 측이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보여줬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