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칩’ 스캔들에 중국 IT기업들 주가 폭락

5일 홍콩 증권거래소에서 중국 컴퓨터 제조 대기업 레노버(聯想)의 주가가 한때 전일 종가 대비 23% 폭락했다

종가는 전일 대비 15 % 하락, 10여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전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중국에서 제조된 컴퓨터 서버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심어 놓은 쌀알 크기의 스파이 칩이 발견됐다고 보도한 후 벌어진 일이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캡처

보도에서 언급된 업체(슈퍼 마이크로)는 아니지만 레노버는 스파이 칩에 연루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떨치지 못했다.

레노버 뿐만 아니라 앞서 미국의 제재로 경영난을 겪었던 ZTE 10.99% 급락했다

앞서 ZTE는 대 이란·북한 제재를 위반해 미국 정부로부터 강력한 제재를 받고 존폐 위기까지 내몰린 바 있다.

때문에 중국 IT기업들은 필사적으로중국 스파이 칩의혹과 무관하다고 선을 긋는 모습이다.

레노보는 5일 성명을 내고슈퍼 마이크로는 레노보의 부품공급 업체가 아니다라며우리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공급사슬 상의 안전 보장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투자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가 중국 IT기업들에 큰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고개를 들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