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문’ 김용 타계…무협소설 대가 스러지다

홍콩의 무협소설 대가 진융(김용·金庸)이 94세 나이로 30일 숨을 거뒀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진융은 이날 오후 홍콩 양화병원에서 지병으로 사망했다.

앞서 지난 2010년에도 진융 사망설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는 등 유명세만큼이나 그를 둘러싼 허위 소문도 끊이지 않았다.

진융은 ‘영웅문(사조영웅전·신조협려·의천도룡기)’, ‘녹정기’, ‘소오강호’ 등을 발표해 무협소설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한국 독자에게도 친숙한 작가로 전 세계 독자층이 3억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의 무협소설 ‘천룡팔부’는 중국 인민교육출판사가 2004년 11월에 펴낸 전국고등학교 2학년 필수과목인 어문독본 제2과에 실리기도 했다.

중국출판과학연구소가 발표한 ‘전국 국민 열독 조사’에서 진융은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작가이기도 하다.

1997년 중국이 홍콩의 주권을 회복한 이후 홍콩 작가로는 처음으로 차량융(査良鏞)이라는 본명으로 중국 작가협회에 가입했다.

이어 3개월 뒤인 지난 9월 홍콩의 헌법 격인 홍콩 기본법 작성에 관여하고, 중국-홍콩의 통합에 노력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이 협회 명예 부주석으로 추대됐다.

범중국 최고 문장가로 평가받는 진융은 문학계 외에 언론계에서도 오랫동안 몸담았다.

대학 졸업 후 상하이 대공보에서 국제부 편집을 담당했고 1959년 명보를 설립해 1968년 명보 주간지도 만들었다. 그러다가 1989년 명보 사장직을 그만뒀다.

진융은 중국이 번영하게 된 주요 원인을 중국 민족의 융화적 특성으로 봤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현대에는 다윈의 진화론에 따라 적자생존, 약육강식 등을 강조하지만, 이는 좋지 않은 현상으로 세계가 중국의 융화 사상을 배워 충돌과 불화를 줄여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중국 관영 언론들도 ‘세상에 김대협(협객)이 더 이상 없다’ ‘진융 안녕!’ 등의 제목으로 신속하게 무협소설의 태두 진융의 별세 기사를 보도했다.

웨이보 등 중국 SNS에는 ‘정말 한 시대의 막이 내렸다’, ‘세상에 더 이상 무협은 없다. 선생님 안녕히 가세요.’, ‘김 선생님이 가니 순식간에 내 청춘이 무너져 내렸다’ 등 진융의 타계를 슬퍼하는 글로 도배됐다.

(연합뉴스)